브랜드 스토리

뒤로가기
제목

#8. 경량 인솔의 시작

작성자 관리자(ip:)

작성일 2020-06-19

조회 2030

평점 0점  

추천 추천하기

내용



1. 샌들에도 농구화 인솔을 넣어야 한다!

2. 대신 디자인을 해치지 않아야 한다!

3. 인솔에 때 타는 걸 최소화 해야 한다!

4. 한 철 신고 가루처럼 부서지는 인솔은 절대 안된다!




계절에 맞게 가벼워진 샌들의 디자인에 맞추어

우리의 농구화 인솔에도 변화를 줄 필요가 생겼죠.



여름 샌들 인솔에서 가장 주안점을 두었던 것은

'하이힐 같은 편한 착화감'이었어요.



하이힐 같은 편한 착화감이라는 말이

모순적이긴 하지만,



쓰담슈즈의 시그니처 스틸레토에

워낙 대단한(♥) 인솔이 들어가다 보니

이 푹신하고 편안한 착화감을

샌들에서도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생각했어요.




<푹신한 착화감을 만들어주는 쓰담슈즈 농구화 인솔 단면>





특히 샌들은 밑창이 얇고 딱딱한 경우가 많아,

신고 오래 걸으면

발바닥이 걸을 때의 충격을 그대로 흡수하기 때문에,




얇은 샌들에 잘 어울리면서도

편안할 수 있는 인솔의 두께가

어느 정도인지 알아내기 위해

1cm 농구화 인솔의 두께를 서서히 줄여가는 테스트를 시작했어요.





다음 화 보러가기 ▶

첨부파일 th_08.jpg

비밀번호

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.

REPLY MODIFY
댓글 수정

이름

비밀번호

내용

/ byte

MODIFY CANCEL
비밀번호
확인 취소
맨위로